강경선: 접근 문제로 우크라이나 원조 위기 심화

강경선: 접근 문제로 우크라이나 원조 위기 심화

최전선 커뮤니티를 위한 휴식 없음

강경선

사설파워볼사이트 Elena는 Stanytsia Luhanska의 동쪽 마을 근처에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 검문소를 통과하고 폭파된 다리를 건너 반군이

장악한 지역으로 들어가려고 합니다.

그녀는 필수품을 찾기 위해 우크라이나 전쟁의 최전선을 빠르게 돌진한 후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의 사실상의 수도인 루한스크로

돌아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녀는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을 앓고 있는 86세 어머니를 위해 약을 구하려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성을 밝히고 싶지 않은 엘레나는 “돈이 없어 약국에도 가지 않는다”고 아이린에게 말했다.

강경선

그녀의 어머니는 반군들로부터 이른바 ‘연금’을 받고 있지만, 그녀는 너무 허약해서 공식적인 국가 연금이나 장애 혜택을 받기에는 넘친다.

엘레나는 9월에 어머니를 위해 구급차를 불렀지만 노인들을 도울 수 없기 때문에 더 이상 노인들을 오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합니다.

엘레나가 할 수 있는 일은 가능한 한 자주 최전선을 건너 다시 가지고 갈 수 있는 음식을 최대한 많이 사서 돈을 절약하는 것뿐입니다.

이번에는 고기, 사과, 과자 몇 개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IRIN은 부서진 다리 건너편에서 사람들이 의약품, 국가 연금, 값싼 식량을 구할 수 있는 정부 통제 우크라이나로 올라가야 하는

방법을 설명했습니다.More news

거의 1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반군이 장악한 영토에 진입하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면서 정부 측 사람들을 인터뷰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동의 자유가 저해되는 것은 언론인만이 아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ffice of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이 어제 발표한 보고서는 더 엄격한 제한이 민간인과 구호 기관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11월 중순에서 2월 중순까지의 보고서에서 OHCHR은 자동차, 미니밴, 버스 등 최대 400대의 차량이 횡단을 기다리고 있는 것을 정기적으로 관찰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국경 관리국은 매일 8,000~15,000명의 민간인이 이른바 ‘연락선’을 통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보고서는 “승객들은 영하의 기온과 물과 위생 시설 없이 밤을 지내고 있다”고 말합니다. “신고기간 중 노인 2명(남녀)이 적시진료 부족으로 검문소에서 줄을 서다 사망했다.”

힘든 횡단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우크라이나 동부 일부를 장악한 2014년 4월에 시작된 내전으로 최소 9,160명이 사망했습니다. 유엔 긴급구조조정기구인 OCHA에 따르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사람은 310만 명에 이른다.

2015년 11월 기준으로 분리주의자들이 독립 인민 공화국으로 간주하는 반군 점령 지역인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지역에 약 270만 명이 살고 있습니다.

겨울 동안 적대감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군인 및 민간인 사상자가 줄어들었지만 더 저렴하거나 필수품을 원하는 반군 지역 주민들은 여전히 ​​무인 땅을 가로질러 위험한 여행을 해야 하며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