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제주로… 고통스러워도 읽어야 한다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를 읽는 시간들은 고통스러웠다. 이미 한강은 <소년이 온다>를 통해 80년 5월 광주를 우리 앞에 데려온 바 있다. <소년이 온다>를 읽으며 우리는 국가폭력과 정면으로 대결했던 80년 5월 광주가 현재진행형이며, 더 좋은 사회를 향한 상상력의 마르지 않는 샘임을 알았다.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