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도 생명 아니야?” 이런 남편도 ‘비건 OOO’

“어제 보리굴비 먹었는데 맛있더라. 언제 먹으러 갈까?”얼마 전 아침 식사 시간이었다. 전날 늦게 들어온 남편이 전날 저녁 식사가 맛있었다며 이렇게 제안했다. 내 대답은 이랬다.”이제 생선도 전혀 안 먹고 싶어. 살아 있을 때 모습을 연상시키는 건 아예 못 먹겠어.”그러자 남편은 이렇게 물었다.&q…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