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그림 읽는 즐거움이 가득한 책

“옛 그림 속에는 역사가 있다. 다치지 않은 옛 그대로의 자연이 있고, 그것을 보는 옛사람들의 눈길과 그들의 어진 마음자리가 있다. 한마디로 옛사람들의 삶의 흔적이 고스란히 배어 있는 것이다. 또한 옛 그림은 아련한 지난 세월의 향내를 지니고 있다.” 오주석의 <옛 그림 읽기의 즐거움>을 다시 펼쳤다. 도서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