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지금 이 순간이라는 계절의 아름다움

글을 쓴다는 것은 드러내고 싶지 않은 더럽고 후미진 구석까지도 정직하게 적어내는 일이다. 비릿하고 볼품없는 속내는 용감한 사람만이 끄집어낼 수 있다. 오직 용감한 자들만이 스스로를 직면하고 자기 정화를 거쳐 비로소 도약하는 글로 나아간다. “서정은 세계의 자아화”라는 면을 여실히 보여주는 시는 더더욱 그러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