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인간의 막힘없는 교류’

자연과 인간의 막힘없는 교류, 경쟁이 없는 느린 노동, 아름다운 가족공동체, 인종의 경계를 뛰어넘는 ‘평화롭고도 존엄한’ 풍경.정선호 시인의 최근 출간한 네 번째 시집 '바람을 낳는 철새들'(삶창)에 대한 평가다.이번 시집에는 총 56편의 시가 수록돼 있다. 모두 복잡한 비유나 이미지 대신 진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