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자동차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의 거의 모든 것

언젠가부터 도로 위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차종이 쏘나타에서 K5로 바뀌었다. 대략 10년 정도 된 것 같은데, K5가 2010년 초중반에 출시되었으니 얼추 맞는 것이다. 자타공인 무색·무취의 양산형 자동차만 고집해 왔던 또는 어쩔 수 없이 그럴 수밖에 없었던 기아에서 어떻게 이리도 빼어난 외관의 차를 만들 수 있었을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