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직장 선배가 쓴 글, 아찔하고 고마웠다

<오마이뉴스> 최은경 기자는 내가 아는 사람 중 가장 몸이 가벼운 사람이다. 그는 연재 코너 만들기의 달인이다. 2013년 ‘땀나는 편집’이라는 연재를 만들어 <오마이뉴스>의 편집 원칙과 비하인드를 정리한 것을 시작으로, 2015년부터 ‘다다와 함께 읽은 책’이라는 제목으로 두 딸과 함께 읽은 그림책에 대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