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취학연령을

정부가 취학연령을 낮추는 계획은 강한 반발에 직면해 있다.
2025년까지 초등학교 취학 연령을 현행 6세에서 5세로 낮추겠다는 정부의 계획이 교사와 학부모, 시민단체 사이에서 뜨거운 논쟁을 촉발하고 있다.

정부가 취학연령을

오피사이트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금요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정책브리핑을 하고 취학연령을 5세로 낮추어 공교육을 1년 일찍 시작할

수 있도록 하고 부모의 교육비 부담.

교육부는 또 취학연령을 변경하면 아이들이 대학 졸업 후 조기에 취업할 수 있어 급격한 저출산과 고령화 속에서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았다.more news

윤은 제안에 고개를 끄덕이고 박에게 가능한 한 빨리 작업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교육당국은 오는 9월 학생과 학부모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면 빠르면 2025년까지 만 5세 아동까지 입학 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9년까지 새 제도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시행된다면 1949년 교육법 제정 이후 76년 만에 처음으로 초등학교 입학연령이 개정되는 것이다.

현행법상 아동은 현재 만 6세가 되는 해의 다음 해 3월 1일부터 초등학교에 입학한다.

정부가 취학연령을

이 제안은 즉시 치열한 공개 토론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이 계획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한 학년도를 절약하는 것”이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반대가 교사들의 지지를 능가합니다.

서울 남서부 양천구에 사는 30대 이모 초등학교 교사는 아이가 어린 나이에 학교에 가면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내 경험상 1학년(6세) 많은 1학년 학생들은 학교 생활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수업을 따라가는 것뿐만 아니라 배변 훈련, 심지어 점심 식사 지도까지 가르친다.

다섯 살짜리 아이들에게는 훨씬 더 도전적입니다.”라고 그녀는 Korea Times에 말했습니다.

“그리고 뉴에이지 제도를 도입하기 전에 학교 커리큘럼을 수정하고 교사들에게 적절한 교육을 제공하는 등 준비해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아서 많은 시간과 자원이 필요할 것입니다.”

전국 교원 13만여 명을 대표하는 전국교원총연합회는 “유아기 아동의 발달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것 같다”는 정부의 결정을 규탄했다.

학교는 성명에서 “입학연령을 개혁하려면 교사 수와 필요한 자원을 늘리기 위해 막대한 재정 투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도 비슷한 제안이 있었지만 모두 무산돼 혼란만 일으켰다”고 말했다.
전국사립유치원연합회는 성명을 내고 “정부가 학부모, 교사 등 관계자들과의 논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돌연

발표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현재 전체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의 40~50%를 차지하는 5세 어린이를 학교에 보내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