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개의 별에 얽힌 이야기, 이렇게 흥미로울 수가

‘밤하늘의 별만큼이나 수많았던 우리의 이야기들/ 바람같이 간다고 해도 언제라도 난 안 잊을테요.’ 라일락이 피는 이 계절이면 늘 흥얼거리는 가수 윤형주가 부른 <우리들의 이야기> 노랫말이다. 대개 사람들은 많다는 걸 표현할 때 밤하늘의 별만큼 많다고 하는데, 밤하늘에 별은 정말 얼마나 많을까? 그걸 다 세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