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량 위대한 첫 삽

교량 정보 백악관에 따르면 이 다리는 2013 상태가 좋지 않은 주 교량의 “적색 목록”에 있었습니다. 이 다리는 Granite State에서 열악한 … Read more

손기정 타계 19주기, 그냥 보낼 수는 없었습니다

1936년 8월 9일 우리나라의 손기정이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에서 2시간 29분 19초 2의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하였다. 남승룡도 3위를 차지했다. 당시 양정고등보통학교 재학생이었던 24세의 손기정은 이듬해 10월 일본 메이지대학 법학부에 입학했다. 일제는 그에게 앞으로 마라톤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받고서야 대학 진학… 기사 더보기

그 시간에 공부나 하라고 말하지 마세요

예능프로그램 특히 토크쇼에서 연예인에게 “이 일을 하는데 부모님의 반대는 없으셨나요?”라고 묻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그 때 들을 수 있는 대답에는 몇 가지 유형이 있는데 그 중 듣는 이의 감탄을 이끌어 내는 대답은 이것이다. “부모님이 전교 1등하면 하고 싶은 거 시켜준다고 하셔서… (1등 했어요).” 하고 싶은 … 기사 더보기

한국에서 침묵의 수업은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가

졸업한 지 십 년도 넘었지만 고등학교 문학 시간은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선생님은 교실에 들어오자마자 참고서를 펼친 후 작품 해설을 쭉 칠판에 적어나갔다. 주제, 소재, 배경, 구성 등 수능에 초점을 맞춘 정보로 칠판이 꽉 찼다. 학생들은 말없이 공책에 받아 적기만 했다.그렇게 수업 시간의 절반을 보냈고, 나머지 … 기사 더보기

‘우리는 틀렸다’… 일본인 작가가 2차대전 만화 그린 이유

지난 8월 10일, 광복절 즈음에 맞춰 오래된 일본 만화책 한 권이 국내 최초로 정식 번역 출간되었다. (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라는 얼핏 들으면 무슨 뜻인지 전혀 모를 제목이지만, 지은이가 미즈키 시게루이다. 라는 일본 요괴만화의 시작이자 모든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 기사 더보기

펭귄을 세제로 씻긴 남자, 이런 사연이 있었다니

작가 톰 미첼은 우루과이의 푼타델에스테 해안을 걷다가 움직임이 없는 검은색 물체를 발견한다. 가까이 가서 보니 그것은 검은 기름을 뒤집어쓴 펭귄들이었다. 끈적이고 역겨운 기름과 타르에 질식당한 펭귄들은 검은색 카펫을 깔아놓은 듯 해변을 온통 뒤덮고 있었다.해상에서 기름이 유출되는 일은 생각보다 빈번하게 일… 기사 더보기

한국에서 온 끔찍한 컨테이너… 필리핀 시민들의 분노

지하철이나 버스 정류장 근처 쓰레기통을 떠올려보자. 플라스틱 커피 용기, 과자 봉지, 담뱃갑, 물티슈 등이 쌓여 있을 것이다. 우리는 매일 그곳에 쓰레기를 버리지만 그곳은 절대 넘치지 않는다. 그곳을 관리하는 직원이 있고, 그 사람이 부지런히 쓰레기를 가져가기 때문이다.그 많던 쓰레기가 어디로 가는지, 가서 어떤… 기사 더보기

취준생 아버지가 인성적성 검사한 기업들에 소송 건 이유

유튜브는 사용자에 따라 다른 광고를 보여준다. SNS에서 마주하는 홍보성 게시물도 마찬가지다. 메일 계정을 살펴보면 모두 다른 스팸 메일을 받는다. 광고 문자, 전화도 사람마다 제각각이다. 알고리즘이 사용자의 나이, 성별, 직업, 소비 습관 등을 분석해서 사용자에게 가장 유혹적인 광고를 보여주는 전략을 취하기 때… 기사 더보기

가을 야구와 함께 찾아온 스포츠 영웅들의 책

어려서부터 스포츠를 좋아했다. 보는 쪽과 하는 쪽 모두. 보는 쪽에서는 야구, 축구부터 경보, 바둑(아쉽게도 둘 줄은 모른다. 그렇다. 그런데 재미나게 본다)까지 종목을 가리지 않으니 스포츠 자체에 뜨겁게 반응하는 게 아닐까 싶다. 조금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온 몸과 마음을 다해 최대의 목표에 이르려 노력하는, 최… 기사 더보기

투표로 선장 뽑고 다치면 보상 받던 중세 해적들

지난 2017년부터 2018년 사이에 상선에 몸을 싣고 인도양과 대서양, 지중해와 북해 등지를 오갔다. 종일 해도를 보고 배를 조종하고 화물을 관리하며 뱃사람으로 살았다. 위성으로 망망대해에서도 제 위치를 잃지 않는 세상이 되었다지만 바다 위엔 육지와는 전혀 다른 어려움이 넘쳐흘렀다. 같은 만화나 &lt… 기사 더보기